포레스트

"사형은 안 되나요?"…살아서 뭐하겠냐며 '죽여달라'는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용의자들

6774zv83n01l4z3md3oh

사진 : 연합뉴스


인천 초등학생 살인 사건의 주범 김모 양이 항소심 법정에서 "사형시켜달라"고 발언했다.


지난 12일 서울고법 형사7부(김대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에서 김양은 공범 박모 씨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와 진술했다.


김양은 박씨의 변호인으로부터 범행 당시 상황을 놓고 심문을 받던 도중 "재판장님, 미성년자에게 사형은 안 되나요"라고 물어 장내 사람들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죽고 끝났으면 좋겠다. 내가 살기를 바라는 사람보다 죽길 바라는 사람이 더 많을 것 아니냐"며 "나도 쓸데가 있을 거로 생각했는데 정말 못 견디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292bvh88ity9959he310

사진 : 연합뉴스


김양은 "어떻게 사람이 사람을 죽이고 살아있나. 어린애한테, 가족은 얼마나 슬프겠냐"며 "항소심에서는 사형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재판장은 "더는 그 이야기는 하지 말라"며 "기억나는 대로 말하면 된다"고 진정시켰다.


흥분을 가라앉힌 듯했던 김양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오락가락하는 불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양은 "며칠 안에 목을 매지 않도록 저를 주의해서 관찰해 달라"고 말했다가 "너무 죽고 싶은데 죽으면 나 때문에 슬퍼한 사람이 아직 남아 있어 죽을 수가 없다"고 흐느끼기도 했다.


1c52tac2krg1uu0koi9u

사진 : 연합뉴스


반면 이날 공범 박씨는 피고인석에 앉아 시선을 책상에 고정한 채 어떤 감정 변화도 보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양은 지난해 3월 29일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초등학교 2학년생 A양을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박씨도 김양과 살인 범행을 함께 계획하고 훼손된 A양 시신을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인기 게시글

계속 읽기... 로딩중...

1분만 늦어도 '강제 귀가'시키는 얄짤없는 예비군 훈련
1분만 늦어도 '강제 귀가'시키는 얄짤없는 예비군 훈련

계속 읽기... 로딩중...

부동산 계약파기시 가계약금 돌려받는 방법 2가지
부동산 계약파기시 가계약금 돌려받는 방법 2가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