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서울장여관 방화로 6명 사망, "성매매 거절당하자 홧김에..."


2



서울 종로구 서울장여관에서 50대 남성이 성매매를 거절 당했다는 이유로 불을 질러 투숙객 6명을 사망케 한 사건이 화제다.


21일 경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3시께 서울 종로구 종로 5가에 위치한 서울장여관에서 유모(53)씨가 여관 주인에게 성매매 여성을 불러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홧김에 불을 질렀다.




1



평소 서울장여관을 가끔 이용하던 유 씨는 이날 만취한 채 여관을 찾아 여관주인에게 성매매 여성을 불러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하고 다퉜다. 그 후 유 씨는 인근 주유소에서 휘발유 10ℓ를 구입하여 여관으로 돌아와 입구에 휘발유통을 던지고 테이블보에 불을 붙여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5



이번 화재로 투숙객 10명 중 6명이 숨지고 4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사망자 중에는 세 모녀가 겨울방학을 맞아 전국을 돌며 여행을 하던 중 19일에 서울장여관에 투숙했다가 이 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4



유 씨는 불을 지른 후 직접 112에 전화를 걸어 "내가 불을 질렀다"고 자수했고, 여관 건물 근처에서 현행벙으로 붙잡혔다. 경찰은 유 씨를 현존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구속했으며 유 씨의 진술대로 우발적 범행인지에 대해 조사를 계속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