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선거법·공수처 모두 통과...홍준표 "무능·무기력 지도부 총사퇴하라"

이윤기 기자

6DUxMAyMT8luSwtp9Qs2cgkqzi9yDzZsiw3q1QvqyAdAA.jpg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의원직 총사퇴서 내지 말고 그럴바엔 내년 총선에 모두 불출마 하라."


홍전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처리에 반발하며 의원직 사퇴를 결의한 한국당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무능·무기력에 쇼만 하는 야당으로는 총선 치루기가 어렵다"며 "그러니 정권 심판론이 아닌 야당 심판론이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석달전 패스트트랙 합의 처리를 내걸고 정기국회 보이콧 하고 의원직 총사퇴 하라고 조언 했을 때는 계속 국회의원 노릇 하겠다고 우기지 않았냐"며 "나라의 틀을 바꾸는 잘못된 법제도를 도입하는데 지도부가 잘못된 결정을 했으면 지도부가 총사퇴 해야지. 이제 선거 앞두고 할일도 없는 국회의원들인데 국회의원 총사퇴 카드가 또 무엇을 보여 줄려는 쇼냐"고 비판했다.


또 "지도부 총사퇴하고 통합 비대위나 구성하라"며 "그래야만 야당이 산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사들의 성범죄는 공수처 수사 대상이 아니다"며 크게 아쉬워했던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는 공수처 법안이 통과되자 "공수처의 도움으로 검찰의 곪은 부위 도려내고 건강한 검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임 부장검사는 "수사의 성역과 같았던 검찰을 수사할 견제기관을 제발 만들어달라"며 "검찰의 이중잣대를 이제는 처벌해달라. 그래야 검찰 수사가 공정해진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자신의 SNS을 통해 "천신만고 끝에 공수처법이 드디어 국회를 통과했다"며 "1996년 제가 참여연대 사무처장시절 최초로 공수처 설치 내용을 담은 부패방지법안을 청원한지 장장 23년 만의 일"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인 공수처는 시행 준비 등 절차를 거쳐 이르면 내년 7월 신설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