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선미 신곡 '주인공' 표절 시비...테디 입장 밝힐까?


1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이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선미는 18일 오후 '가시나'의 프리퀄 형식인 싱글 '주인공'을 발표했으며, 발표 직후 각종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19일 오후 기준 음원사이트 벅스뮤직 실시간차트에도 선미의 '주인공'이 1위에 올라 있다.




2



특히 이 곡은 YG엔터테인먼트 산하의 더 블랙 레이블 프로듀서 테디와 24가 작사, 작곡, 편곡을 공동으로 맡고 선미도 작사에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3



하지만 노래의 인기와 동시에 일각에서는 신곡 '주인공'이 영국 가수 셰릴 콜의 '파이트 포 디스 러브('의 멜로디와 뮤직비디오 콘셉트가 유사하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선미와 셰릴 콜의 노래를 나란히 비교하는 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되기도 했다.




4



하지만 또 다른 일부에서는 곡의 멜로디와 분위기가 비슷하긴 하지만 장르적인 유사성일뿐 표절까지는 아니라는 엇갈린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테디는 선미의 '주인공'뿐만 아니라  2NE1 'I don’t care', 빅뱅의 '맨정신' 등의 노래에 대해서도 표절 의혹을 받아온 바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