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성범죄자' 였던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img4.daumcdn

사진 : 뉴스원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현재 성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제주지방법원에 따르면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A씨(26‧여)를 살해한 것으로 혐의를 받고있는 용의자 관리인 한모씨(33)는 지난해 12월 11일 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준강간’은 사람의 심신상실 또는 항거불능의 상태를 이용해 간음 또는 추행한 것을 말한다.


4muu5w0aep51v97920ha

사진 : 연합뉴스


한씨는 앞서 지난 1월 15일 열린 1차 공판에 참석했다. 하지만 이후 2월 12일 열린 2차 공판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현재 재판은 연기된 상태다.


한씨는 지난 7일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와서 묵었던 A씨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쫓기고 있다.


lx8iua403mc97dn7zlmu

사진 : 연합뉴스


지난 10일 오전 A씨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색‧수사에 나섰으나, 한씨는 이날 오후 8시35분 제주공항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빠져 나갔다.


경찰은 전국적으로 추적 범위를 넓히고 있으나, 수사에 나선 지 사흘째가 된 13일 현재까지 한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