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송병기 경제부시장 "김기현 측근 비리 의혹 이미 다 알려진 내용"

청와대 "본인 동의 없이 제보자 밝혀서는 안 돼"

이윤기 기자

KakaoTalk_20191205_164614148_02.jpg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측근 비리 첩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5/포레스트ⓒ forest-news 이윤기 기자



"수차례 울산시청과 울산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었고 수사 상황이 언론을 통해 울산 시민 대부분에 다 알려진 상황이었다." 


김기현 측근 비리 첩보의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제보내용은)일반화된 내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부시장은 5일 기자회견에서 "청와대 행정관이라고 밝힌 A씨와는 2014년 하반기 서울 친구를 통해서 알게 됐다"며 "당시 총리실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었으며 가끔씩 친구들과 함께 만난 적이 있었고 통화도 간헐적으로 한두 번 하는 사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분명하게 밝히는 것은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송 부시장은 "이번 행위에 대해 추후에 거리낌이 없으며 그 어떤 악의적인 여론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왜곡되는 여론 때문에 불안해하는 공무원 가족들과 시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김기현 관련 첩보는 외부에서 온 제보를 요약 정리해서 경찰청에 이첩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내용도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이 된 동부지검 수사관은 작년 1월 고래고기 사건 업무로 울산에 내려갔던 사실을 확인했다는 것"이라며 "김기현 관련 첩보를 수집한 게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제보자가 누구인지 본인의 동의 없이 밝혀서는 안 된다"며 "만일 제보자가 누구인지 밝혔다면 그건 불법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다시 한 번 밝히지만 청와대의 하명 수사는 없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가 거짓을 사실처럼 발표하지는 않는다"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