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송병기 '송철호 전화통화 도·감청' 의혹 제기..."가족과 대화도 어려운 공황상태"

이윤기 기자

by4NL2kODvNND-70Dyx1LQqsbgqJys518Qo11AvqyAdAA.jpg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포레스트DB ⓒ forest-news



“최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업무수첩은 지극히 개인적인 단상과 일상을 기록한 메모장에 불과하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제보 의혹을 받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업무수첩’과 관련해 "언론에서 스모킹건이라고 하는데 명백히 업무수첩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부시장은 23일 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개인 대화까지 도·감청한 것 같다”며 “최근 일상적인 통화는 물론 가족들과 대화도 어려운 공황상태”라고 토로했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송철호 시장과 단둘이 나눈 대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검찰이 들려준 것에 대해 그는 “그 자리에서 검사에게 이의를 제기해 합법적인 영장으로 진행했나 물었더니 답변하지 못했다"며 "시장과 둘만의 통화이기 때문에 우리 두 사람이 제보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검과 법무부에 도·감청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송 부시장은 업무수첩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재차 “수첩에 있는 내용들은 대부분 통화를 받으면서 기록한 것”이라며 "개인적인 기록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또 “이 시간 이후로 어떠한 취재요청에도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 조사과정에서)직장내에서도 정상적인 업무가 불가능하다. 특히 집에까지 취재진이 찾아와 많이 혼란스럽다”고 토로했다. 


앞서 송 부시장은 이달 6일과 7일, 20일 세 차례 검찰을 오가며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