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쇼트트랙 여자 계주, 넘어졌는데도 캐나다 앞질러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한국 대표팀이 넘어지고도 캐나다를 앞지러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준결승전이 펼쳐졌다. 그런데 경기 초반, 23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대표팀 이유빈이 스케이팅을 하다 넘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럼에도 대표팀은 당황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터치를 하고 레이스를 이어갔다.


앞 선 실수로 격차가 많이 벌어졌지만, 넘어졌던 이유빈이 치고 나가 2위로 올라섰고, 7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심석희가 인코스로 파고 들면서 서두로 역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격차는 점점 더 벌어졌고, 결국 한국은 4분 06초387.이란 기록으로 올림픽 신기록까지 세웠다.


 연합뉴스


놀라운 역주를 펼친 대표팀 선수들에 의해 2위로 밀린 캐나다 선수들은 경기가 끝나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들은 엄청났다"면서 "우리가 본 그들은 정말 빨랐다"고 인터뷰했다.


또한 NBC에서 이날 경기를 해설한 아폴로 안톤 오노는 "도대체 얼마나 앞서야 한국을 이길 수 있을지 궁금하다"라며 우리 선수들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드라마틱한 경기를 펼친 대표팀은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 여자 3000m 계주 결승전을 치른다.

인기 게시글

계속 읽기... 로딩중...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표에 가상화폐 폭락, 청와대 국민청원 잇따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표에 가상화폐 폭락, 청와대 국민청원 잇따라

계속 읽기... 로딩중...

"육아휴직" 여성 5명 중 1명은 복직이 힘든 현실
"육아휴직" 여성 5명 중 1명은 복직이 힘든 현실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