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창원 입점 반대' 소상공인 대표 "답정너 공론화 나빠"

이윤기 기자

A19I8788.jpg

18일 오후 창원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스타필드 현 위치(창원의창구 중동) 입점을 반대하는 시의원들과 소상공인 대표들이 '스타필드 공론화 현안 간담회'에서 관련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9.9.18/포레스트 ⓒ forest-news 이윤기 기자




"답은 이미 정해져 있고 공론화를 위한 공론화 과정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스타필드 창원 입점 반대 측 상인들이 '공론화 현안 간담회'에서 "민주주의를 역행하는 나쁜 공론화위"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스타필드 현 위치(창원의창구 중동) 입점 반대 의원모임'은 18일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소상공인 대표들과 '스타필드 공론화 현안 간담회'를 가졌다.


반대 측 상인들은 이날 창원시와 공론화위가 반대 측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상인 대표들이 불참하면서도 일정을 강행할 의사를 내비치자 "다른 대안을 강구하겠다"며 적극 반박했다.


앞서 시의회 환경해양농림위원장인 노창섭(정의당)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반대 측 상인이 일부 빠진 상황에서도 시와 공론화위는 일정을 강행할 의사를 분명히 했다"며 "상인들이 똘똘 뭉쳤으면 했지만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전했다.


반대 측 대표단 6명 가운데 전통시장 대표 3명과 소상공인 대표 2명이 불참을 선언하며 공론화위 소통협의회 반대 측 대표로는 유수열 경남유통상인협회 대표만 남게 됐다.



A19I8806.jpg

노창섭(정의당) 시의원이 18일 창원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스타필드 공론화 현안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8/포레스트 ⓒ forest-news 이윤기 기자




노 의원은 "오늘 오전 시 관계자와 30분 정도 대화를 나눴다"며 "시민참여단 구성 비율에 대해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완강한 입장이다. 공론화위 일정은 로드맵대로 강행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반대 측 상인 대표들은 "서로 대화하며 결론을 이끌어내는 것이 공론화 과정 아니냐"며 "이미 답이 나온 결정된 아웃라인을 잡고 결론을 내는 것은 민주주의 절차가 지켜지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공론화위의)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파열음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앞으로 공론화 과정에 대한 대응을 강구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오는 21일과 28~29일 세 차례 시민참여단 숙의토론회를 거쳐 공론화 과정을 완주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