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신임 EU 집행위원장과 통화, 文 대통령 "한국은 EU의 핵심 파트너"

이윤기 기자

78702897_2671591579795732_6783428590902968320_n.jpg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유럽연합(EU) 측 요청으로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신임 EU 집행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가졌다.(청와대 제공)ⓒ forest-news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연합(EU) 측 요청으로 1일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신임 EU 집행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한-EU 관계 발전 및 지역 정세 등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과 전화 통화에서 "위원장의 지도력 아래 더욱 강해지고 '옳은 변화'로 가는 EU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이 EU의 핵심 파트너임을 강조했다.


양 정상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EU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굳건히 하면서 지역 및 국제 현안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자고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폰 데어 라이엔 위원장이 '유럽 그린 딜'을 추진하는 등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에 많은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내년 6월말 서울에서 개최되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관심과 협력을 당부했다.


또 "EU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 주고 있는 데 대해 사의를 표한다"며 EU 신 지도부가 한반도에서의 새로운 평화 구축 여정에 계속적으로 큰 관심을 갖고 지원해 주기를 요청했다.


이에 폰 데어 라이엔 위원장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높이 평가하면서 유럽연합 차원의 굳건한 지지와 연대를 재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