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신혼부부 전세자금대출 출시 '최저 연 1.2%'

Cap 2018-01-26 15-25-48-113


정부가 신혼부부 전용 주택구입·전세자금 대출 상품을 내놨다. 전세대출 금리는 연 최저 1.1% 수준으로 낮추고 취업준비생에겐 월세대출 한도를 연 240만원 상향하는 등 청년층에 대한 금융 지원도 늘렸다. 


국토교통부는 29일부터 청년, 신혼부부, 취약계층에 대한 주택금융 지원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Cap 2018-01-26 15-20-09-415


주택을 임대차하는 신혼부부(혼인 5년 이내)는 기존 버팀목전세대출 신혼부부 우대 보다 대출한도가 3000만원 늘어난다. 수도권은 1억4000만원에서 1억7000만원, 수도권 이외 지역은 1억원에서 1억3000만원 늘어나고, 대출 비율도 10%p 상향(임대보증금 70 → 80%)된다.  또한 최대 0.4%p 추가 인하한 1.2~2.1%의 금리로 신혼부부 전용 전세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주택 임대차계약을 체결하면, 신혼가구 전용 전세대출 금리에 0.1%p 우대금리를 추가해준다. 1.10~2.00%의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신혼부부 전용 구입대출 상품도 출시된다. 


생애 첫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혼인 5년 이내)는 기존 디딤돌대출 신혼부부 우대금리 0.2%보다 최대 0.35%p 인하된 1.70~2.75% 금리로 신혼부부 전용 구입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Cap 2018-01-26 15-21-10-244


주택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한 경우 0.1~0.2%p,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주택 매매계약을 체결한 경우 0.1%p 우대금리를 추가해 1.50~2.45%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아동이 있는 저소득층의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버팀목 전세대출 2자녀 우대금리를 실시하게되어  부부합산 연소득 2000만원 이하인 2자녀 가구는 0.2% 우대금리로 버팀목 전세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주택 임대차계약을 체결하면 2자녀 우대금리에 0.1%p 우대금리를 추가해 2.0%~2.2%의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만 25세 미만 청년 단독세대주에겐 지원되지 않던 버팀목 대출은 만 19세 이상 청년까지 확대됐다.


대출금리는 연 2.3~2.7%이며 부동산 전자계약(0.1%포인트), 주택도시기금 주거안정 월세대출 성실납부자(0.2%포인트)에 해당하면 우대금리가 주어진다. 보증금 한도는 3000만원, 대출 한도는 2000만원 이하이며 임차전용면적 60㎡ 이하 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취업 준비생과 사회 초년생 등 청년층 대상 주거안정 월세대출 제도도 개선된다.

월 대출 한도가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확대되고, 대출 연장 시 상환해야 하는 비율도 25%에서 10%로 하향된다.

아동이 있는 저소득층 주거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부부합산 연소득 2000만원 이하인 2자녀 가구는 0.2%포인트 우대금리가 적용돼 버팀목 전세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대출 금리는 연 2.3~2.7%로 부동산 전자계약, 주택도시기금 주거안정 월세대출 성실납부자 등 해당 시 추가 우대해준다. 취업 준비생 및 사회 초년생을 포함한 청년층 등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는 주거안정 월세대출 제도도 개선된다. 


월 대출 한도가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늘어나고, 대출 연장(2년 단위)시 상환해야 하는 비율도 하향(25%→10%, 우대형) 조정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청년들이 학업과 생업에 전념하고, 신혼부부들이 출산과 주거에 대한 부담이 완화될 수 있다. 아동이 있는 저소득가구는 주거비 부담이 경감될 것"이라며 "주거복지 로드맵 후속 조치를 통해 사회통합형 주거사다리를 마련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