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아이폰X' 판매부진으로 조기 단종설

Cap 2018-01-22 15-43-21-144


애플이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으로 출시한 아이폰X(텐) 생산을 조기에 중단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베스터스 비즈니스 데일리에 따르면, 애플 소식에 정통한 KGI 증권의 밍치 궈 연구원은 “애플이 올 여름 아이폰X을 조기 단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기 단종의 원인으로 기대에 못 미친 판매량을 꼽았다. 궈 애널리스트는 "사용자의 교체 주기가 늘어나고 높은 가격, 불편함을 유발하는 노치 디자인 등이 실망스러운 실적을 낳았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KGI 증권은 올해 1·2분기 아이폰X 출하량 예상치를 각각 1800만대, 1300만대로 낮췄다. 이는 업계 전망인 2000만~3000만대, 1500만~2000대보다 낮은 수치다. 궈 애널리스트는 "아이폰X의 누적 출하량은 KGI증권의 기존 전망치인 8000만대를 밑도는 6200만대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Cap 2018-01-22 15-44-07-780

또 다른 애플 전문가인 로젠블라트 증권의 준장 애널리스트도 아이폰X 단종을 전망하며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했다. 장 애널리스트는 "애플은 오는 6월 아이폰X 생산을 최대 1000만대까지 줄일 전망"이라며 "이러한 움직임은 다음 세대 아이폰 시리즈의 판매를 끌어올리기 위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하반기에 세 가지 신제품을 출시한 것으로 예상했다. 

궈밍치가 예상한 신제품은 아이폰X과 비슷한 5.8인치 OLED 모델, 아이폰X 플러스 격인 6.5인치 OLED 모델, 중저가인 6.1인치 LCD 모델이다.  “이 모델들은 모두 아이폰X에 사용된 풀스크린 노치 디자인과 트루뎁스 카메라를 적용한 제품이 될 것”이라면서 “6.5인치 OLED 모델과 6.1인치 LCD 모델이 애플의 중국 점유율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을 내놨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