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안철수 유승민 통합선언, 구태정치와 결별하겠다

18일 오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두 정당의 통합, 통합개혁신당(가칭) 출범을 공식 선언했다.


안 대표와 유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 희망의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개혁신당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이들은 "통합개혁신당은 낡고 부패한 구태정치와 전쟁을 선언한다. 패거리, 계파, 사당화 같은 구태정치와 결별하겠다"며 부패한 구태정치와 다른 대안 정치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 대표는 "지금 우리 사회를 짓누르는 불안감의 근원은 안보불안"이라며 안보 문제를,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의 허구성이 박근혜 정부와 똑같다"며 경제 문제를 주로 거론하며 현 정부의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


연합뉴스 


그러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과정에서 진통은 피해갈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바른정단 박인숙 의원이 깜짝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옮겨가는 행보를 보여 바른정당 내부에서도 동요가 커지고 있으며, 국민의당 역시 통합 반대파가 신당 창당을 공식화하고 분당 수순을 밟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5개월 뒤 치뤄질 지방선거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