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에어컨 오래틀면서 전기세 절약할 수 있는 방법 7가지

최고온도를 기록하고 있는 요즘 에어컨은 필수품이 되었다. 하루라도 에어컨 없이 살 수 없는 요즘 전기세 때문에 껐다, 켰다를 반복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이 전기요금을 더 많이 나오게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에어컨 전기세 절약하는 방법 7가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1. 무더운 여름, 적정온도는 26~28도


에어컨으로 실내의 온도를 1도 낮추는데 드는 전력은 약 7%가 더 소모된다. 즉 선풍기보다 전력을 30배 정도 더 사용하는 것이다. 때문에 조금 덥더라도 온도를 서서히 낮추면서 적정온도를 유지해야 한다. 참고로, 온도 설정을 1도 올리면, 전기 요금을 10% 정도 아낄 수 있다.


2. 에어컨 틀기 전후 실내환기 꼭!


실내 온도를 빠르게 낮추기 위해서는 에어컨 사용 전 전체 환기를 통해 더운 공기를 내보내야 한다. 또한, 에어컨을 장시간 틀어놓다 보면 두통과 오한 등 냉방병이나 여름 감기에 걸릴 수 있어 적절한 환기가 가장 중요하다.


3. 에어컨 전기 절약엔 필터 관리!


에어컨 필터에 먼지가 끼게 되면 5%정도의 효율이 떨어지게 된다. 2주에 한번씩 귀찮더라도 필터 청소를 해주다면 에너지 절약 및 냉방병(레지오넬라균)이 예방된다. 에어컨을 사용하실 때는 모든 창문을 닫고 커텐을 쳐서 직사광선을 막아주신다면 냉방효과가 더욱 더 좋아지게 된다.


4. 에어컨 시작은 강풍으로!


무조건 약풍으로 켜두는 게 에어컨 전기세 절약 방법은 아니다. 오히려 처음엔 강풍으로 틀어 놔야 에어컨 전기세를 효과적으로 아낄 수 있다. 처음엔 강풍으로 빠르게 실내 희망온도에 도달시킨 뒤 약풍으로 낮춰 실외기 사용시간을 줄여야 한다.


5. 켰다 껐다 말고 풀가동으로

전기세가 걱정돼 에어컨을 껐다가 다시 켜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에어컨은 껐다 켰다를 반복했을 때 전력소비가 커져 전기세 폭탄을 맞을 확률이 높아진다. 에어컨을 자주 껐다 켰다 하는 것보다는 적정 온도를 유지하며 틀어놓는 것이 실외기 작동시간을 줄이는 방법이다.


6. 실외기 물 뿌려주기


물 뿌리기는 가열된 실외기 온도를 조절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다. 실외기 윗부분과 공기 순환 부분에 물을 뿌려 실외기 온도를 낮출 뿐 아니라 시원한 바람을 제공해 전기세를 효과적으로 절약할 수 있다.


7. 바람은 위에서 아래로


냉한 바람은 무거워서 아래로 내려온다. 따라서 바람을 천정으로 향하게 해주면 찬바람이 아래로 떨어지면서 전체를 시원하게 만들어 준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