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여름철 빨리 상하기 쉬운 과일, 신선하게 오래 보관하는 방법

citrus-fruits-1851077_960_720.jpg


과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묶음, 또는 한 박스 구매했다가 초반에만 맛있게 먹고, 구매 중-후방부에는 대부분이 썩어 버려야만 했던 경험이 많을 것이다. 특히 지난 겨울, 이불에 숨어서 하나씩 까먹을 생각으로 귤을 한 박스 주문했다가 낭패를 본 경험같은?..


하지만 오늘 알게되는 이 방법이라면 두고두고 계속 신선한 과일을 먹을 수 있을 것이다. 과연 어떤 과일을 어떻게 보관해야할지 아래 함께 알아보자.






딸기를 보관해 보자.

strawberries-3359755_960_720.jpg


먹기도 편하고 맛도 좋아서 많은 사람들한테 사랑을 받는 과일 중 하나이다. 보통 플라스틱 바구니에 담겨져 판매되는 딸기는 구매 이후 어떻게 보관해야 오래 신선하게 먹을 수 있을까?


만약 우리가 산 딸기 팩에 스티로폼 재질의 완충제가 없다면 키친타월 등으로 완충제 역할을 해줄 무언가를 넣어줘야 한다. 딸기들이 서로 붙어있거나 딱딱한 땅에 그대로 있을 경우 쉽게 상하고 물러지기 때문이다. 완충작용을 할 뭔가가 없다면 더 빨리 짓무르고, 더 빨리 상한다.


간혹 꼭지를 따고 씻어서 냉장 사람들이 있다. 이렇게 하면 냉장고에서 꺼낸 즉시 먹을 수 있어 간편하지만 그리 좋은 보관법은 아니다. 가뜩이나 빨리 상하는 딸기는 물과 닿고, 꼭지가 따이면 더 빨리 상하게 된다. 딸기는 씻지 않고, 꼭지도 그대로 두고, 서로 눌리지 않게 여유로운 바구니에 담아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바나나를 보관해 보자

bananas-698608_960_720.jpg


아침 식사 대용으로 많이 찾는 바나나. 바나나는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이점과 적게 먹어도 포만감을 불러오는 이점 때문에 과일코너에서 최고로 인기 있는 과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바나나는 보통 포장 비닐에 담겨서 판매되며, 이미 많은 사람들이 실온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는 걸 다 알고 있다. 하지만 실온 보관 말고도 알아야 할 몇 가지 사항들이 더 있다.


바나나는 껍질이 두터운 대신 과육이 상당히 물러 바닥에 닿는 부분이 쉽게 상하는 성질이 있다. 실제로 실온 보관이라길래 어딘가에 그냥 올려뒀다가, 순식간에 새까매져버려 먹지도 못하고 버려본 경험도 분명 있을 것이다. 그래서 요즘은 '바나나 걸이'라고 옷걸리처럼 바나나를 걸어둘 수 있는 제품이 있다. 여기에 걸어두면 상당히 오래간다.


추가적으로 걸이대가 마련됐다면 바나나를 걸어두기 전 꼭지 부분을 랩으로 감싸주는 것이 좋다. 바나나 꼭지 부분에서는 에틸렌이 분비되는데, 이곳을 막아두면 갈변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다고 한다. 만약 냉동보관을 하겠다면 껍질을 벗긴 뒤 밀폐용기에 넣어 보관하면 된다. 껍질 채 얼렸다간 바나나 껍질을 칼로 벗겨내야 할 수도 있다.






사과 & 배를 보관해 보자

f12.jpg


추석에 자주 올라오는 과일 중 하나이다. 배는 수분 함량이 86%~88%까지 될 정도로 많은 과즙을 담고 있는 상당히 촉촉한 녀석이다. 하지만 이런 배를 올바르게 보관하지 못 해서 과즙이 말라 과육이 퍽퍽해지고 쉽게 상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을 것이다.


보통 가을철 추석 즈음 볼 수 있는 배는 수분 함량이 85~88%까지 될 정도로 많은 과즙을 담고 있는 촉촉한 녀석이다. 하지만 이런 배를 올바르게 보관하지 않을 경우 과즙이 말라 과육이 퍽퍽해지고, 쉽게 상해버린다.


이러한 배의 달콤한 과즙을 잘 유지시키기 위해서는 키친타올이나 종이호일에 낱개로 포장한 뒤 비닐 등으로 밀폐해 냉장실에 보관하면 좋다. 사과도 배랑 똑같이 보관하면 된다. 특히 사과도 바나나처럼 에틸렌을 분비하기 때문에 다른 과일과 채소를 상하게 만들 수도 있으니 별도로 보관하자.






귤을 보관해 보자

orange-1995079_960_720.jpg


겨울이면 최강 과일이라고 불리는 귤. 한 번 살 때 한 박스씩 사버리니 썩어서 버리는 귤이 많다. 이럴 경우는 대부분 위에보다 박스 맨 밑의 귤이 상했을 가능성이 좋다. 때문에 처음 구매할 때 바닥을 확인하는 걸 추천한다.


번거롭겠지만 귤을 사고 개봉한 이후에는 소금물로 귤을 껍질 채 씻어주는 것이 좋다. 소금물로 껍질을 씻어주면 표면에 남아있는 농약이 제거되고 보관 기간이 늘어난다. 씻은 귤을 잘 말린 후, 귤끼리 부딪히지 않도록 종이나 신문지 등으로 낱개 포장을 해두면 쉽게 상하지 않는다. 만약 남는 계란판이 있다면 활용하는 것도 좋다.






Editor's story

supermarket-949912_960_720.jpg


무조건 냉장보관한다고 좋은 것이 아니다.


보통 과일을 구매하면 샀을 당시의 형태 그대로 냉장고 맨 밑의 ‘신선칸’으로 직행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그렇게 보관해도 빨리 먹을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혼자 살거나 혹은 빨리 먹어치우기에 양이 너무 많다면 귀찮겠지만 하나하나 씻어서 넣어두는 것이 좋다. 기왕 산 과일들도 제대로 보관한다면 사흘 먹을 것을 나흘 동안, 닷새 먹을 것을 엿새 동안 먹을 수 있으니 조금만 수고하면 큰 이득이 있을 것이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