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여름철 얼려먹으면 몸에 더 좋은 음식 6가지

berries-919006_960_720.jpg


6월도 어느 틈에 벌써 중반이 되었습니다.

기온은 더욱 올라가고 있는 요즘 식재료들의

유통기한 때문에 고민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겨울에는 밖에 둬도 잘 상하지 않았던 음식들이

지금은 조금만 지나도 상하기 마련이죠

냉동실에 넣어두자니 식재료의 신선함 떨어질 것 같고...


하지만 식재료 중에서 실온보다 냉동실에 보관해야

더 좋은 음식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얼렸다 사용하면 더 많은 성분 섭취는 물론 장기간 보관도

가능해서 유통기한의 염려는 뚝 덜어놓는 식재료들

어떤 음식들이 있을까요?






1. 두부

6bff0164c92d4e11893a1ceeb0da4d05.jpg


백종원의 얼린 두부 때문에 많이 알려졌을 거에요.


두부는 얼리면 좋아지는 가장 대표적인 식품입니다

두부 표면의 뚫린 구멍을 통해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단백질 입자가 응축되어 단백질 함량이 무려 6배나 증가한다고 해요.


또 얼린 두부는 전자렌지에 해동해서 물을 빼고

조림이나 찌개에 넣으면 간이 잘 배어서 훨씬 맛이 좋아집니다.






2. 블루베리

blueberries-2278921_960_720.jpg


한때 블루베리붐이 일어난 이후로 인기가 좋아진 블루베리

요즘은 그 인기가 좀 식기는 했지만 여전히 인기가 좋습니다


마트에서 파는 블루베리를 보면 냉동도 있고, 생으로 파는 것도 있죠?

근데 블루베리는 냉동이 제일 몸에 좋다고 해요.


얼려 먹으면 몸을 늙게 하는 활성산소를 줄여주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많아지고, 비타민C의 효과도 더 높아진다고 합니다.






3. 시금치

top-view-1248955_960_720.jpg


각종 비타민과 섬유질, 엽산, 철분 등이 골고루 들어있는 시금치는

얼리게 되면 칼슘과 비타민 E를 비롯한 영양소가

생시금치보다 풍부해진다고 해요.

오래 보관해도 맛의 차이가 없다는 것 또한 기억해두세요!






4. 견과류

nuts-2926594_960_720.jpg


보통 집에 보면 호두, 아몬드 같은 견과류를

상온에 보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런 견과류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상온에 오래두면 냄새가 나고 맛도 변하는데요

이때 냉동 보관을 하게 되면 장기간 견과류 그대로의

맛을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참고로 견과류는 수분과 다른 음식 냄새를 잘 흡수하기 때문에

반드시 밀폐용기에 담아서 냉동 보관을 해야합니다.






5. 팽이버섯

e46c698ca5694be8b90aaecb239653fe.jpg


버섯 중에서도 지방연소를 촉진시켜주는 것으로 알려진

버섯키토산(키토글루칸)이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 합니다.


이 팽이버섯을 얼려두었다가 조리하게 되면 단단한 세포벽이

찢기면서 세포 속 성분이 쉽게 용출되어 훨씬 더 많은

버섯키토산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6. 브로콜리

broccoli-1974764_960_720.jpg


샐러드용 잎채소는 얼리면 나중에 물이 생기지만

브로콜리는 '미국 농업식품 협회'의 권장사항으로

얼려 먹는게 더 건강에 좋아요.


식이섬유, 비타민C, 미네랄이 덜 파괴되고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죠.

살짝 데쳐서 먹기 좋은 크기로 조각 낸 후 냉동보관하면 끝~

특히 얼린 브로콜리는 먹을 때 아삭한 식감이 일품입니다.






같은 음식이라도 먹는 방법에 따라 영양소의 차이가 커져요.

냉동보관은 그냥 여름철 음식을 상하지 않게 오래

보관하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식품의 효능을

높여 더 건강하게 먹는 생활의 지혜라는 점 알고계세요~^^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