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여자 팀추월 '김보름 선수 인터뷰' 논란에 네파 "후원 계약, 연장 않고 끊겠다" 밝혀

20180210010003601_1

사진 : 경인일보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을 후원하고 있는 네파가 더 이상 후원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0일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 관계자는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후 이들이 보여준 불화와 선수 김보름의 인터뷰 중계 이후 후원 계약 연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김보름에게 기능성 용품을 후원해 온 네파 측은 "이달 28일까지가 계약 기간으로 만료 이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5h43h642iv4wwjw33mt

사진 : NEPA


앞서 김보름은 지난 19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노선영 선수가 앞서가다가 뒤로 물러나자 높은 속력을 내 큰 격차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팀추월 경기는 마지막에 들어온 선수의 기록을 재기 때문에 3명의 선수가 서로 배려해 속도를 끌어주고 밀어주며 레이스를 펼쳐야 최상의 성적을 낼 수 있다.


어느 종목보다 팀 간의 배려가 중요한 이 경기에서 김보름은 앞에서 공기 저항을 받고 뒤로 밀려난 노선영을 뒤로 둔 채 스퍼트를 시작했다.


0q404n715e2l1xi22uhw

사진 : 연합뉴스


앞서가며 공기저항을 많이 받아 체력이 다한 노선영은 뒤로 물러난 후 앞서가는 김보름, 박지우를 힘껏 쫓아갔지만 이미 힘을 다 한 상태가 쫓아가기는 역부족이었다.


이날 한국 여자 팀추월은 3분 03초 76을 기록, 8팀 가운데 7위에 그치며 탈락했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보름 선수가 "선두의 랩타임은 계속 14초대였다"면서 "뒤에서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왔다"고 개인의 탓을 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겨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경기가 끝난 뒤 청와대 청원이 올라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2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여론이 들끓었다.


b7exi20769749c028tos

사진 : SBS


한편 노선영은 우여곡절 끝에 출전한 이번 올림픽이 마지막 대회다.


앞서 여자 1500m에 출전했던 노선영은 팀추월을 앞두고 "3명이서 타는 경기니까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준비를 잘해서 경기해야 할 것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또한 "개인적으로 목표는 메달을 따는 것이다"라며 "마지막 올림픽이니까 후회 남지 않는 경기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낸 바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