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올해만 벌써 6건...주행 중이던 BMW서 잇따가 화재발생

0914xpz1y520b8s1sdak

사진 : SBS


최근 주행 중이던 BMW 차량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해 소비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있다.


지난 3일 SBS에 따르면 올해에 BMW 승용차에서 6번의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가장 최근에 발생한 화재는 지난달 2일 성수대교 인근을 달리던 BMW 차량에서 일어난 것이었다.


z28ke805ukx8891c04xj

사진 : SBS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소방서에 따르면 당시 화재로 차량 앞부분이 전소해 추산 3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고 전했다.


문제는 이 같은 화재가 발생한 게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다.


올해 화재가 발생한 차량은 2007년부터 2014년 사이 출고된 다른 차종인 것으로 알려졌다.


5363hr4577au6mmijgb7

사진 : SBS


그런데 이 모든 차량들의 공통점은 운행 중 엔진이 있는 앞쪽에서 원인 모를 불이 시작됐다고 한다.


지난 2015년에도 한 달여에 불과한 기간 BMW 7대가 주행 도중 엔진 쪽에서 불이 난 바 있다.


그러나 당시에도 뚜렷한 원인은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69l475v972lm25h2k5ld

사진 : SBS


정부는 당시 연료펌프 결함 등으로 불이 날 수 있다며 BMW 31개 차종 2만 9천여 대에 대한 리콜을 결정했는데, 3년여 만에 비슷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이에 대해 BMW 코리아 측은 SBS에 "지금까지 원인이 드러난 화재는 불량 부품과 차량 개조 때문이었다"면서 "화재 차량 중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관리받은 차량에 한해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