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용인 호텔 신축공사장서 철제 펜스 무너져 1명 부상

AKR20180110127651061_02_i

사진 :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용인의 한 광관호텔 신축공사장에 설치된 가림막이 붕괴돼 행인 1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의 한 관광호텔 신축공사장에서 3층 높이까지 설치된 철제 펜스와 가림막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해 행인 1명이 다쳤다.


사고는 현재 7층까지 건축된 건물 주위를 둘러싸고 있던 철제 펜스와 가림막이 갑자기 무너져 내리면서 일어났다.


이 사고로 주변을 지나던 50대 행인이 어깨에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주차돼 있던 차량 2대가 일부 파손되기도 했고, 또 근처 고압선이 끊어져 이 일대 20여 세대가 정전 피해를 봤다.



사진 :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경찰 관계자는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 발생한 사고는 아니다. 일시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잔해물 철거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강풍에 의한 사고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해당 호텔은 지하 5층∼지상 16층의 연면적 1만7천700여㎡ 규모로, 올해 7월까지 공사가 예정돼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