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울산교육청, 2020년도 본예산 1조7646억원 편성

류재열 기자

20191105_103140.jpg


울산교육청은 2020년도 예산안 1조7646억원을 편성해 울산시의회에 제출한다고 5일 밝혔다.


내년 울산교육청 재정 상황은 보통교부금 등 중앙정부 이전수입은 715억원 증가했으나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 367억원, 자체수입 360억원 감소 등으로 총액은 전년보다 25억원 줄어들었다.


2020년 본예산은 전년 본예산 대비 0.1% 감소, 고등학교 2, 3학년으로 무상교육 확대에 334억원, 무상급식 864억원, 학교 신·증설 등 170억원, 인건비 235억원 인상 등 경직성 경비가 많이 소요돼 교육현장의 모든 수요를 반영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재원 마련을 위해 올해부터 불필요한 사업을 줄인 결과 180개 사업에 76억원을 통합․삭감했으며 울산시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부족한 예산을 지원받아 부족하지만 알찬 예산안을 꾸렸다고 밝혔다. 


울산교육청의 2020년도 예산안은 미래교육, 참여와 자치, 안전, 복지  네 가지 가치를 중심에 두고 편성했다.


주요 예산은 교사역량 강화 연수, 4차 산업혁명 대비 미래교육 등 학생중심수업 관련 예산으로 256억원을 편성, 학교운영지원비 11.8% 인상, 학교공간혁신 등 교육자치 강화에 275억원을 편성했다.


또 생존수영 전 학년 확대, 학생건강검진, 석면제거 등 안전관련 예산으로 809억원, 교복비 전액지원, 무상급식, 화장실 개선 등 교육복지 예산으로 2738억을 편성하고 학생교육문화회관, 울산미래교육센터 등 미래교육 인프라 구축에 802억원을 편성했다.


노옥희 교육감은 "세계경제의 불확실성과 경기둔화로 교육재정 확보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어 불요불급 사업을 정리하고 낭비를 줄여 효율적 교육재정 운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0년도 울산교육청 예산안은 시의회 심의를 거쳐 다음달 13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