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서초동 광장의 파시즘이 민주주의 위협"

이윤기 기자

'국론분열 일축' 文 대통령 겨냥해 작심발언


AT4I1952.jpg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경제와 안보는 폭풍 속으로 치닫고 있는데 광장의 갈등과 대립은 가슴아픈 분열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대한민국이 두 개의 광장으로 쪼개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초동 광장의 파시즘이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헌법가치를 파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조국 찬성-반대' 대규모 집회를 두고 '국론분열이라 생각지 않는다'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서초동의 소위 '조국수호 집회'를 긍정하고 더 나아가 조국 일가의 불법 부정 비리 반칙 위선을 비호하는 홍위병들의 집회를 대통령이 나서서 선동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국을 파면하고 조국 일가를 법대로 처리하면 끝날 일을, 대통령은 '밀리면 죽는다'는 생각으로 진실을 외면하고 국민 편가르기에 앞장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7일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검찰 개혁'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국론분열론'을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서울 서초동과 광화문 등에서 열린 '검찰개혁·조국 찬성-반대' 대규모 집회에 대해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보장 못지 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