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국-검찰의 난” VS 나경원 “文 정권 검찰 장악”

이윤기 기자

같은 날 창원 찾은 나경원·유시민...주말에도 이어진 ’조국의 시간’


dukuNAgL7OyorSgyCi71CA7Oa_UsiQppSonp1gvqyAdAA.jpg

(왼쪽)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같은 날 창원을 각각 방문하면서 ‘조국의 시간’은 주말에도 어김없이 이어졌다.


나 대표는 28일 창원 만남의 광장에서 ‘조국 파면’의 구호를 외쳤고 같은 날 유 이사장은 경남도교통문화연수원에서 작금의 사태를 ‘검찰의 난’으로 명명하며 현재 조국 법무부장관과 관련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나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경남대회’에서 “문재인 정권이 조국을 포기하지 않는 것은 독재정권으로 가기 위한 길”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더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엔총회에서 돌아온)문재인 대통령이 이제는 조국을 파면하겠다는 양심을 가질 줄 알았는데 기껏 검찰권 행사를 절제하라고 한다”며 “절제는 이제 수사를 끝내라고 압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검찰개혁 목표는 대통령 말 한마디에 검찰을 움직이는 검찰 장악”이라며 “검찰개혁은 대통령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수사에 있어 자유로운 검찰을 만드는 것이지만, 이들이 말하는 개혁은 검찰 장악”이라고 맹비난 했다.


같은 날 노무현재단 경남지역위원회의 ‘책임 없는 언론과의 투쟁’이라는 주제로 마련된 강연에서 유 이사장은 “총·칼은 안 들었으나 위헌적 쿠데타나 마찬가지”라며 검찰 수사를 강력 비판했다.


그는 “최근에 경향신문 끊었다”며 “국민들은 언론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한다. 언론과 검찰의 신뢰도가 바닥이다. 그런데 언론에 나쁜 내용이 나오면 믿는다. 묘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구국의 결단을 하면 안되는 조직이다. 주관적 애국심은 훌륭하고, 정의를 위한 자부심을 갖는 것은 좋다”며 “검사는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잘 처벌 하면 된다. 대통령 인사권에 간섭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유 이사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제가 볼 때 윤 총장 입장에서, 조국이 장관하면 안 되겠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 그런 기초가 된 정보의 진실성을 얼마나 들여다 봤을까”라며 “지금부터는 ‘검찰의 난’이 조국을 넘어서 대통령과 맞대결하는 양상으로 간다는 것은 위헌적 쿠데다다. 총칼로 하는 쿠데타가 아니라 ‘검권’으로 하는 쿠데타”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