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이명박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1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을 향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해 "정치보복"이라며 입장을 발표했다.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연달아 구속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측근들과 대책 방향을 논의한 끝에 17일 삼성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3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됐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고 전했다.




4



또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며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제게 있다"며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를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게 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5



한편 이날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으며,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대상으로 자금 수수 및 사용처 등에 대해 이 전 대통령 관여를 조사한 뒤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보인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