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일본 후쿠시마 강에서 '세슘 조각' 발견, 더욱 높아진 피폭 가능성

028bg7heqqc5mk14k349

사진 : TBS 텔레비젼


일본 후쿠시마현의 한 강에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크기의 세슘 입자가 발견됐다.


지난 7일 일본 매체 TBS 텔레비전은 "보이는 방사성 물질의 입자가 후쿠시마 강에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후쿠시마현의 한 강에서는 작고 빛나는 알갱이들이 발견됐다.


이 알갱이의 정체는 일명 '세슘 볼'로, 원전 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제1 원전 반경 5km 내의 토양에서도 다수 확인됐다.


569629njw16da762jc7g

사진 : TBS 텔레비젼


세슘은 원래 물에 잘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물 속에 있으면 일정 시간 뒤에 양이 서서히 줄면서 사라진다.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세슘 볼은 세슘과 유리 성분이 합쳐져 만들어졌기 때문에 물에 녹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체내에 들어와도 시간이 흐르면 몸 밖으로 배출되는 세슘과는 다르게 세슘 볼은 고농도인 데다 알갱이 형태여서 한 부위만 집중적으로 피폭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현재 후쿠시마 북부 강에서 나온 세슘 볼은 약 100리터당 1조각 정도다. 전문가들은 이 세슘 볼이 강을 따라 바다로 흘러갈 것으로 예측했다.


nnll69l6xzg9t86p39v8

사진 : TBS 텔레비젼


이처럼 심각한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세슘 볼에 대한 연구는 이제 막 시작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체에 정확히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조차 파악되지 않은 것이다.


이러한 사실이 보도되자 일본인들 사이에서는 피폭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


또 환경 오염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