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 '벌집계좌'로 편법 운영해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가 법인계좌 아래 수많은 거래자의 개인계좌를 두는 일명 '벌집계좌'를 편법으로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시중은행은 가장화폐 거래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자 후발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일반 법인 계좌를 발급받은 뒤 이를 벌집계좌로 만들어 편법 이용해 온 것이다.


pixabay


이같은 벌집계좌는 가상화폐 거래소가 발급받은 법인계좌에 1번부터 100만번까지 일련번호를 주고 개인 명의의 계좌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엑셀 등 파일 형태로 저장된 벌집계좌 장부는 해킹 사고에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 또한 거래자 수가 늘어날 경우 자금이 뒤섞이거나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


이 때, 법인계좌에 대한 자금의
법적 소유권은 개인 거래자가 아닌 법인이 가지게 되고, 개인 거래자는 투자했던 모든 자금을 잃어버릴 수 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금융당국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이 지난해 말부터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면서 후발 거래소들이 법인계좌 아래 다수 거래자의 개인계좌를 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이런 계좌는 사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보고 금융정보분석원(FIU)·금감원의 점검 과정에서 가장 밀도 높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발표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