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입장 번복한 日 아베 총리,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석

문재인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내놓자 평창올림픽에 불참하겠다던 일본 아베 총리가 입장을 번복했다.


24일 현지 언론은 아베 총리가 오는 2월 9일에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올림픽은 평화와 스포츠의 제전으로 일본도 2020년 도쿄올림픽을 주최하는 입장"이라며 "2020년 도쿄올림픽이 있는 만큼 같은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선수단을 격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이번 참석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에 위안부 문제 관련 일본 입장을 직접 전달하겠다"며 이번 평창올림픽 참석을 통해 한국 정부에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압박할 것을 시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공식 환영 입장을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일본이 방한 의사를 공식 전달해온 것을 환영한다"며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방한이 양국의 미래 지향적인 관계 발전으로 이어지도록 일본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미래지향적 관계와 과거사는 투트랙으로 갈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지난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발표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문제해결에 이르지 않았다는 정부 입장은 변함이 없어 보인다.


한편, 아베 총리는 당초 평창동계올림픽 불참을 발표했지만 입장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선 "무엇을 해야만 하는지를 심사숙고해 판단하고 실행하는 것은 정권을 맡은 사람의 책임"이라고 설명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