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입학한지 3일만에 공부 힘들다며 아파트서 투신해 숨진 중학생

tallest-3093955_960_720

사진 : pixabay


올해 중학교 1학년이 된 한 10대 소년이 전북 정읍의 한 아파트에서 "공부가 너무 힘들다"는 문자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숨진 아이는 중학교를 입학한 지 고작 3일밖에 안 된 어린 학생이어서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5일 정읍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30분 정읍시 시기동 한 아파트 18층에서 중학생 A(12)군이 투신해 숨을 거뒀다.


falling-2245869_960_720

사진 : pixabay


사망하기 전 A군은 부모에게 "내가 너무 부족해서 공부가 너무 힘들다"며 "부모님께 효도 못 하고 먼저 가서 미안해"라는 문자를 남겼다.


또 하나밖에 없는 동생에게는 "나처럼 되지 말고 공부 열심히 하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평소 A군의 성격이 밝아 이성 및 교우관계, 가족들과도 문제가 없어 사망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메시지 내용대로 중학교 적응 및 공부에 대한 심적 부담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며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alkoghol-2714489_960_720

사진 : pixabay


학교 측 역시 "중학교에 입학한 지 불과 3일밖에 안 돼 아이 성격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였다"며 학교 폭력과는 무관함을 설명했다.


학교폭력 피해 등과 관련해 조사했던 경찰 측은 "별다른 점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A군 자신의 비관 자살로 결론을 짓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books-1012088_960_720

사진 : pixabay


조사에 따르면 실제로 3월 신학기가 시작되면 청소년들이 학업과 진로에 관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일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3월 한 달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들어온 9,776건의 상담 가운데 학업·진로 문제가 2,660건(27%)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학업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은 아이들이 자칫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