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자동차 연비 지켜주는 기름값 절약 습관 5

우리 생활 속에서 에너지 소비를 고려하는 제품들이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날 찬바람으로 더위를 시켜주는 에어컨이라던가 사시사철 음식을 보관할 수 있는 냉장고 등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제품을 선호합니다.


그 중에서도 자동차에서 소모되는 에너지나 연료를 절약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우리는 이것을 연비가 높다고 표현합니다. 이 때 자동차의 연비를 감소시키지 않고 절약하는 방법들이 있습니다. 어떤 방법들이 자동차 연비의 효율성을 높여주는지 함께 보시죠.



자동차 연비 지켜주는
기름값 절약 습관 5






1. 타이어 상태 확인하기



자동차 연비를 절약하기 위해서는 출발하기 전 타이어의 상태를 잘 확인해야 합니다. 특히, 타이어에 충분한 공기가 들어가 있는지 확인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타이어가 운동에너지를 일으켜 굴러갈 때면 저항력이 생기기 마련인데, 이 저항력이 강하면 강할수록 에너지 소비가 많아집니다.


특히 타이어 공기가 충분하지 않다면 공기량과 반비례하여 저항력이 강해지기 때문에 연비가 더욱 소비될 수 있습니다. 결국 같은 회전수를 가지는 타이어라고 할지라도 공기가 빠진 타이어라면 보다 기름이 더 들어갑니다.






2. 오일은 제때 갈아주기



엔진 오일도 수시로 체크해주어야 합니다. 엔진 오일을 오랫동안 갈아주지 않게 되면 엔진에 찌꺼기가 남게 됩니다. 이러한 찌꺼기는 엔진의 운동이 매끄럽게 진행되지 못하도록 하여 엔진의 기능이 저하되도록 합니다.


이 때문에 엔진은 이전과 같은 에너지를 발생시키려면 더 많은 열을 필요로 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연료에 해당하는 기름은 더욱 소비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연비가 악화되는 악순환을 반복하게 됩니다.






3. 불필요한 짐은 빼기



연비를 줄이기 위해서 자동차 내부의 무게를 줄이는 것도 중요합니다. 일정한 양의 무게 차이는 연비에 있어서 큰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너무 무게가 가중되게 된다면 확실히 연비를 소비하게 될 것입니다. 때문에 불필요한 짐은 제 때 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자동차 뒤쪽 트렁크에 무게가 집중될 경우 자동차에 실리는 무게의 밸런스가 맞지 않게 됩니다. 이 때 갑작스럽게 차선을 바꾼다던가 등 얼라이먼트를 휘게 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4. 빨간불 등에서 급브레이크 피하기



신호등에 빨간불이 점등되어 있다면 반드시 멈춰야 합니다. 그러나 잠시나마 집중력이 흐트러져 딴생각을 하고 있다가 빨간불을 뒤늦게 발견하고 급브레이크를 밟게 되는 경우가 생깁니다.


그렇게라도 사고 없이 신호를 지키게 된다면 다행이지만, 연비에는 좋지 않습니다. 엔진에 급하게 제동이 걸리기 때문에 효율성이 떨어집니다. 물론 사고가 나지 않았다 하더라도 위험성은 높기 때문에 항상 운전할 때는 신호를 잘 보고 운행해야 합니다.






5. 앞 차와 간격은 충분히 두고 운전하기



안전 주행을 위해서는 당연히 앞 차와 간격은 충분히 두고 운전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또한 이론적으로 앞 차와 간격은 좁아도 일정 속도로 달릴 수 있다면 연비도 크게 걱정은 없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다릅니다.


앞 차와 간격을 충분히 두지 않을 경우 안전에도 문제가 될 뿐만 아니라 앞차의 속도에 따라 내 차에서도 브레이크와 엑셀을 자주 번갈아 가며 밟아 속도를 조절해야 하기 때문에 연비의 효율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안전과 연비를 위해서도 앞차와의 적정거리를 유지하여 운전하는 것이 좋습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