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작년 가계대출 90.3조 늘어.. 신용대출 역대 최대 증가

Cap 2018-01-10 16-26-44-516

사진출처 : 구글 무료 이미지


지난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 여파로 주택 거래가 줄어들면서 가계대출 증가세도 상당 부분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 등 영향을 받아 신용대출이 통계 작성 후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은 10일 2017년 가계대출·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은행과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90조3천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6년 가계대출 증가액 123조2천억원의 72% 줄어든 수치이다.


12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5조9천억원으로 전년 동월의 증가액 9조2천억원, 전월 증가액 10조원보다 둔화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기타대출 중심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Cap 2018-01-10 16-27-24-465

사진출처 : 구글무료이미지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66조8천억원(한국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1년 사이 58조8천억원 증가했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속도는 2015년(+78조2천억원), 2016년(+68조8천억원)보다 꺾였다.


그중 주택담보대출(570조1천억원)은 37조1천억원 증가했고 마이너스통장·신용대출·상업용 부동산 대출 등으로 구성된 기타대출(195조8천억원)은 21조6천억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2015년(+70조3천억원), 2016년(+55조8천억원)보다 줄었지만 기타대출 증가액은 2008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 증가 둔화에는 8·2 대책 영향이 있었다"면서 "작년 인터넷 전문은행이 출범하고 일부 은행에서 저리 신용대출을 많이 취급하며 기타대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