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정동호-조수혁 재계약...울산현대 스쿼드 안정성 강화

류재열 기자

정동호 재계약.jpg

(왼쪽부터) 정동호, 조수혁(울산현대 제공)ⓒ forest-news



울산현대가 골키퍼 조수혁과 측면 수비수 정동호와 재계약을 맺었다. 이번 재계약으로 울산현대는 경험 많은 두 베테랑과의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앞서 2008년 FC서울에서 데뷔한 조수혁은 2017년 울산 입단 후 세 시즌을 보내며 K리그 20경기에 출전했다. 20경기에서 17실점을 기록하며 경기당 평균 실점률을 1점 미만으로 유지하며 든든한 골키퍼 옵션으로 자리잡았다.


정동호는 2009년 J리그의 요코하마 F. 마리노스에서 데뷔하고 2014년 울산현대에 입단하며 K리그 무대에 첫 발을 내디뎠다. 이후 6년간 K리그 107경기에 출전해 2골 10도움으로 공수 양면에서 알찬 활약을 보여줬다. 


특히 양쪽 측면 수비를 모두 소화하는 다재다능함으로 본인의 존재감을 나타냈다.조수혁은 ”울산이라는 좋은 구단과 더 오래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출전여부에 상관 없이 팀에 꼭 필요하고 도움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정동호는 “K리그에선 오직 울산과 6년을 함께하며 많이 성장했다. 이곳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국가대표팀에도 데뷔했고 FA컵 우승 트로피도 들어봤다”며 “6년간 생활하며 울산 외의 다른 구단은 생각해본 적이 없다. 구단, 팬들과 함께 앞으로 더 좋은 기억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기존 선수 재계약과 함께 정승현, 고명진, 원두재 등을 영입하며 바쁜 겨울을 보내고 있는 울산은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치앙마이로 이동, 동계 전지훈련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