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정승면 대구지검 김천지청장 자살시도 "무슨 일?"


1002232_281624_5149



정승면(51.사법연수원 26기) 대구지검 김천지청장이 30일 오전 관사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김천지청 등에 따르면 정 지청장은 이날 오전 출근하지 않자 이를 찾으러 온 김천지청 직원에 의해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 


이에 119구급대에 실려 김천 제일병원 응급실로 실려갔으며 호흡곤란 증세가 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865612_645647_4531

(사진출처: JTBC SNS 캡쳐)



정 지청장은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김천지청 측은 정확한 원인은 설명하지 않고 있다.


한편 정 지청장은 지난 26일 검찰 인사에서 대구고검 검사로 발령이 났으며, 다음 달 2일 이임식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또 최근 민감한 사안으로 감찰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 지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08년 3월부터 2008년 7월까지 청와대 민정2비서관실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를 한 바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