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정미 "신축아파트 10곳 중 6곳 라돈검출"

이윤기 기자

환경부 '공동주택 라돈문제해결을 위한 가이드' 협의 추진


AT4I0142.jpg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아파트 60세대 라돈 측정결과 전체 37세대(61.7%)에서 권고기준인 148베크렐(Bq/㎥)이 초과(최대 533.5베크렐)된 것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환경부의 신축공동주택 라돈조사 결과보고서 결과에 따르면 국립환경과학원이 실시한 전국 아파트 9개단지 60세대에 대한 라돈측정 결과 평균농도는 198.2베크렐로 권고기준을 초과한 세대는 37세대로 나타났다. 


특히 9개 단지 중 2개단지의 평균농도는 각각 207.1베크렐 및 236.3베크렐, 1개단지는 345.4베크렐에 이르렀다.


또 환경부의 건축자재 방사능 농도 분석결과, 시중 유통 중인 10종의 석재 중 임페리얼브라운, 오련회에서 방사선(라듐, 토륨, 포타슘) 농도가 높게 나왔음이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 의원은 "라돈 발생 원인으로 실내에 사용되는 라돈마감재 또는 콘크리트 자체에서 라돈 등이 검출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환경부 종합감사에 라돈 마감재를 사용해 온 포스코건설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신청했으며 현재 증인 채택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rikPL0stbKw0DA3L7M4vcyguKw0zSC1rMTM0EQvqyAdAA.jpg

이정미 정의당 의원. 포레스트 DBⓒforest-news



이번 환경부 신축공동주택 라돈 조사는 경기도(39곳), 인천(9곳), 서울(6곳), 충청(6곳)에서 이뤄졌고 밀폐 후 측정시 최대 533.5베크렐, 환기장치 가동 후 대부분 권고 기준(148베크렐) 이내에 들어왔으나 3곳에서 여전히 기준치를 초과한 것(155.6~162.1베크렐)으로 확인됐다.  


또 전체 60곳 아파트 층별 라돈 발생 현황을 보면 고층 14개소(38%), 중층 14개소(38%), 저층 9개소(24%)로 라돈은 자연토양 뿐만 아니라 최근 공동주택 아파트의 기밀성이 높은 점 등을 고려하면 고층과 저층에 무관하게 발생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환경부는 공동주택 라돈문제해결을 위한 가이드를 준비 중에 있다. 


환경부는 우선 △국민의 우려와 불안을 고려 라돈과 토론을 함께 관리하고 △향후 건축자재 라돈 가이드라인 마련 △ 현행 법이 권고기준 임을 감안해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의 위험성 검토 등의 결과를 토대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업계와 교체가능성 및 자발적 교체방안 등에 대해 협의를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