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정치초년생→황교안'...홍준표 "유승민 통합의 핵으로 부상"

이윤기 기자

LCqxCI_z9IiNT0pr7Ki2DTJML8gMTHTwjTFOFUvqyAdAA.jpg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황교안 대표의 '청와대 여야5당 대표 만찬' 참석에 대해 "부적절 했다"며 이를 평가절하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판에 청와대 회동도 부적절 했지만 할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 나왔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여야 5당 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 관저에서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특히 홍 전 대표는 손학규-황교안의 말싸움 논란에 대해 "아무런 의미 없는 민주당 2중대 노릇 하는 사람과 다투고 주범인 대통령이 말리는 연출을 하게 하였으니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의 보수통합 언급에 대해서도 "원래 야권 통합이란 물밑에서 다 합의된 후에 전격적으로 공개하여 싸인을 하는 것인데 아무런 준비없이 이를 공개 하는 쑈로 연출 함으로써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 하게 했다"며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 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연일 황 대표를 두고 비판에 나서는 것에 대해 "황 대표는 우리당 대표이고 적이 아니다. 그리고 나는 황대표의 정치 대 선배"라며 "황대표에게 하는 말은 당을 위한 충정에서 나온 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