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제주공항 폭설로 4시간 폐쇄, 5천여명 승객 갖혀

Cap 2018-01-11 15-29-27-077

사진출처 : 구글 무료이미지


11일 갑작스럽게 내린 눈으로 제주국제공항 활주로가 3시간 가까이 폐쇄돼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수천명의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제주지방항공청은 폭설로 제주공항 이·착륙이 어렵게 되자 제설작업을 위해 오전 8시33분부터 오전 11시까지 활주로 임시 폐쇄 결정을 내렸다.


공항공사는 고속 송풍기 1대, 일체식 제설차량 4대, 제설자제 살포 차량 3대 등 장비 10대를 투입, 활주로에 쌓인 눈을 치웠다. 2시간 37분 만인 오전 11시 10분께 활주로 운영 재개를 결정했다.


그러나 항공기 운항에 앞선 안전점검 등으로 실제 운항은 4시간 가까이 지나서야 진행됐다.


또 기체에 얼어붙은 얼음을 제거하는 제방빙 작업 등으로 지연 항공편이 속출했다. 제주공항에는 이날 오후 1시 30분 현재까지 출ㆍ도착 129편이 결항, 14편이 회항했다. 30여편은 지연됐다. 출발 승객을 기준으로 5000여명의 발이 묶여 오랜 시간 여객터미널에서 대기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공항공사는 안내방송을 통해 활주로 운영 재개 상황을 알리고 있다. 각 항공사마다 운항시간 변경과 결항에 따른 안내에 나서면서 직원들이 진땀을 흘리고 있다.


결항과 지연 소식을 들은 승객들은 대합실 바닥 곳곳에 자리를 잡고 혹시 모를 항공편 운항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부 승객들은 여행 피로를 이기지 못하고 신문지 등을 깔고 잠을 청하고 있다. 식사 해결을 위해 식당과 편의점에도 승객들이 몰리면서 혼잡이 계속되고 있다.


제주공항은 2016년 1월에도 역대급 한파로 1월23일 오후 5시50분부터 1월25일오후 2시48분까지 약 45시간 공항활주로가 폐쇄된 적 있다.


사흘간 528편이 결항되면서 관광객 9만명이 제주에 발이 묶이면서 체류객들이 공항에서 투숙을 하는 등 대 혼란을 겪은 바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