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서 또 일어난 성범죄…범인은 현직 소방관?

g665m2z8225576s3glul

사진 : 연합뉴스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관광객 대상 성범죄가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19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상처를 입힌 혐의(강간치상)로 A(29)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11일 오후 10시 30분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 주변 해변에서 여성관광객 B씨를 성폭행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저항하는 과정에서 무릎과 팔에 찰과상을 입었다.


포항에서 소방관으로 일하는 A 씨는 11일 제주에 관광왔으며 같은 날 일행과 함께 투숙한 B씨를 게스트하우스에서 마련한 파티에 참석하며 알게 됐다.

fire-1345265_960_720

사진 : pixabay


B 씨는 다행히 도망쳐 게스트하우스에 묵는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12일 0시 35분 게스트하우스에서 잠을 자고 있던 A 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술에 너무 취해 그런 행동을 한 것 같다"며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


앞서 지난달 7일에는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한 20대 여성관광객이 목이 졸려 숨진 채 인근에서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잇따라 여성 관광객을 노린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범죄에 자칫 제주 관광시장마저 영향을 끼치지 않을지 주목받고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