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제2의 조두순 사건 발생' 대낮에 50대 남성이 유치원 여아 성폭행

사진출처 : SBS

50대 남성이 놀이터서 놀고 있는 6살 유치원생인 여자아이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3일 SBS 뉴스는 지난달 경남 창원에서 50대 중년 남성이 6살 유치원생인 여자아이를 끌고가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며 해당 사건을 단독 보도했다.

해당 남성은 주말 낮시간 놀이터에서 놀던 여자아이를 자신의 차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사진출처 : SBS

가해 남성은 평소 여자아이를 알고 있었으며, 서로 동네 이웃지간인 것으로 전해졌다.

창원 지역 모 대기업에 근무 중인 남성은 경찰 진술 조사 중 사건 당시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은 '민감한 사안이라 사건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알려줄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아동성폭행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하고 사건을 검찰로 넘겼습니다.


현재 피해 여아는 큰 충격을 받고, 모 상담센터에서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출처 : SBS

한편 지난 2008년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한 교회 화장실에서 8세 여아를 강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조두순은 범행의 잔혹성과 파렴치함에도 술에 취한 심신 미약 상태였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법원을 이 점을 감안해 징역 12년 형을 선고했다.

이후 유아 성범죄의 형량에 대한 논란이 일었고, 조두순 사건은 현재까지 전 국민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