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남저수지 ‘가을의 전령사’ 기러기 선발대 첫 관찰

윤은정 기자

창원 주남저수지서‘가을의 전령사’ 기러기 선발대 첫 관찰(큰기러기).jpg

10일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관찰된 '기러기 선발대'(창원시 제공)ⓒ forest-news 



‘가을의 전령사’ 기러기 선발대가 10일 주남저수지에서 첫 관찰됐다.


창원시에 따르면 이번에 관찰된 기러기는 큰기러기, 쇠기러기 70여마리이며, 지난해에 비해 2주 정도 빨리 찾아왔다. 이것은 번식지인 시베리아의 추위가 일찍 찾아 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큰기러기와 쇠기러기는 해마다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8000여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와 겨울을 보내는 대표적인 겨울철새이다.


창원 주남저수지는 겨울이면 50여종, 3만여 마리의 겨울철새가 월동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철새 도래지이며 2008년 창원에서 개최된 ‘제10차 람사르 총회’ 이후 국제적으로 더욱 알려진 철새 명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