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줄임말·외래어 오남용 많아...한글 생태계 혼란 초래"

이윤기 기자

이상헌 '한글 보전·확산 방안 제언' 정책자료집 발간


6SsPNHAONsgPb2yMsOsojwjzTgpLzc1t9CipEIvqyAdAA.jpg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포레스트 DB ⓒ forest-news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한글 보전 및 확산 방안에 대한 제언'에 대한 정책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한류문화가 각광받으면서 한글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정작 국내에서는 줄임말, 외래어 오남용 등의 문제로 계속 논란이 되어오고 있다"며 "한글 사용의 실태, 한글문화에 대한 인식조사, 현행 제도에 대한 분석과 해외의 자국어 관리 사례를 참고해 법체계를 정비하고 교육의 역할을 확대해 '올바른 한글 사용 및 확산'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정부부처에 외래어 사용 현황 관련 자료를 요청하는 등 평소 정부와 국회에서조차 외래어를 오남용하는 것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이와 관련해 "한류문화를 통해 전 세계의 많은 인구가 한글에 대한 관심을 넘어서 직접 배우고 공부하고 싶어 한다"며 "그러나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지나친 줄임말, 외래어 오남용 등을 통해 자국어의 생태계에 혼란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자료집 준비를 통해 해외사례의 공통점을 발견했다"며 "다문화를 수용하면서 자국어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우선 법적인 체계를 정비하고 교육적 측면에서 좀 더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얼마 전 한국은 개발도상국 지위를 포기하며 선진국 반열에 올라섰다"며 "이에 한류문화 뿐만 아니라 선진국으로서 자국어의 올바른 보전 및 확산 방안은 주무부처의 소관 업무로만 인식할 것이 아니라 전 국가적 협업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