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진해신항' 최대 관심은 "신항만특별지원법 제정·지역주민 일자리제공"

김기호 기자

noname01.jpg



창원시는 새로이 조성될 제2신항 개발과 관련해 지난달 10일부터 31일까지 만 19세 이상 창원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시민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여론조사는 창원·마산·진해 지역별 각 500명을 대상으로 성·연령별 인구비례를 고려해 무작위로 표본을 추출했다. 


'SPSS' 사회과학통계프로그램을 이용해 신뢰수준 95%(표본오차 ±2.53%) 범위 내에서 표본을 조사했다. 여론조사는 제2신항 개발에 따른 실제 기대효과와 산업연계, 고려사항, 주민피해보상 방법 및 제2신항 명칭 등에 대해 시민들의 의견을 1대1 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결과 시민들의 최대 관심사항은 자역주민 피해보상에 대해 '지원특별법 제정'과 '지역주민 일자리제공'을 통한 충분하고 실질인 보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각 조사항목 별로 주요의견을 살펴보면 첫 번째 제2신항 조성·운영의 주요효과는 △지역경제 발전 기여 △일자리 창출 순으로 나타났고 두 번째 제2신항과 연계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은 △진해·마산 연계 해안선 관광벨트 구축·개발 △해양레져시설·프로그램 확충으로 나타났다. 


세 번째 제2신항 조성 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환경오염 방지 △지역주민 일자리 제공 순으로 나타났다. 네 번째 제2신항 조성 지역 주민에 대한 가장 적절한 피해보상 방법은 △피해지역민 신항지원특별법 제정을 통한 실질적 보상 △지역주민 일자리 제공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제2신항 명칭 선정에 대해서는 '진해신항'이 56.7%로 과반수 이상을 기록했다. 


이에 창원시는 위 여론조사 시 수렴된 시민의견과 지난달 31일 개최한 '제2신항 명칭선정 및 해양항만대응전략 토론회'에서 제시된 학계, 주민·단체 등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첫 단계로 선정된 '진해신항' 명칭지정을 이달 중 경남도를 거쳐 해양수산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다음 단계로는 올해 4월부터 착수돼 2021년 4월까지 추진 중인 용역을 통해 '신항개발에 따른 주민지원 특별법' 제정과 기초지자체가 항만의 개발관리분야에 단계별로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이 달성되도록 시정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