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진해해양공원 '창원 짚트랙' 개장 한달, 7천여명 찾았다

김기호 기자

zPPyKDSIMvEtLzU1NAg16zY2LKivLzcMjPDtEQvqyAdAA.jpg

진해해양공원 '창원 짚트랙'.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창원시는 진해해양공원 '창원 짚트랙'이 25일 개장 한 달을 맞아 7000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개장 이후 쌀쌀한 날씨가 이어졌음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아 창원의 대표 해양레저체험시설로 각광받고 있다.


주말에는 500여명, 평일에는 200여명 정도가 짚트랙을 즐겼으며 12월말까지 5000여명의 관광객이 더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 짚트랙은 해상 최장거리의 짚트랙 체험 뿐만 아니라 바다를 가르는 제트보트, 해발 94m 높이의 건물 외벽을 걷는 엣지워크로 짜릿하고 스릴 넘치는 경험이 가능하다. 


관광객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에 힘입어 다음달에도 개장기념 할인을 이어가며 2020학년도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에게는 50%의 할인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 창원짚트랙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 후 방문하면 기다리지 않고 바로 탑승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