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진해 명동 마리나항만'

이윤기 기자

‘진해 명동’ 마리나항만  공사 실시계획 최종 승인 (조감도).jpg

진해 명동 마리나 항만 조감도(창원시 제공)ⓒ forest-news



창원시는 진해구 명동 일원에 마리나항만 조성을 위해 올해 10월 부산항건설사무소에 신청한 실시계획이 승인·고시됐다고 31일 밝혔다.


진해 명동 마리나는 '제1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2010~2020년)에 반영돼 2013년 국가 거점형 마리나항만으로 지정됐으며 2016년 11월 해양수산부와 실시협약 체결 후 창원시가 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 


환경영향평가에 따른 사업계획 변경 등 각종 행정절차를 거쳐 30일 마리나항만 공사 실시계획이 최종 승인됐다.


이번 승인으로 2017년 준공된 외곽방파제 공사를 포함해 전체 사업비 828억원 중 국비 280억원을 해양수산부로부터 지원받게 됐다. 


2단계 사업인 마리나항만 공사에 약 480억원의 예산을 2022년까지 투입돼 이 사업이 준공될 예정이다.


300척 규모의 마리나 선박을 계류할 수 있는 명동 마리나항만에는 기본시설인 방파제, 도로와 기능시설인 마리나를 운영하는 클럽하우스, 요·보트 수리와 전시·홍보시설을 갖춘 산업연구시설이 들어선다. 


최대 150톤 규모의 선박을 인양할 수 있는 이동식 크레인 등 상하가시설과 편의시설인 카페, 레스토랑, 쇼핑몰 등의 상업시설, 콘도형 숙박시설, 공원, 주차장 등을 갖춰 명실 상부한 국내 최고의 마리나항만으로 조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