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도내 최초 농산물 현장검사소 유치

이윤기 기자

농산물기술센터, 창원시 경남 최초로 농산물 현장검사소 유치(농산물도매시장관리과).jpg

농산물 현장검사소(창원시 제공)ⓒ forest-news



창원시는 올해 연말까지 내서농산물도매시장에 농산물 현장검사소를 설치하고 내년 2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농산물 현장검사소는 잔류농약 및 중금속 검사장비와 전담인력을 갖추고 24시간 주·야간 운영 체계를 구축해 경매대기 농산물을 수거·검사하는 곳을 말하는 것으로, 경남도내에서 현장검사소가 들어서는 것은 창원시가 처음이다. 


그동안 창원시에는 팔용·내서농산물도매시장 두 곳에서 연간 12만 톤에 이르는 농산물이 유통돼 왔다. 그러나 유통 농산물의 잔류농약 검사는 연 200건 정도에다 외부 검사기관에 의뢰해야 되는 절차로 인해 많은 시간이 소요돼 유해 농산물의 경매 전 유통차단에 어려움이 있었다.


따라서 24시간 운영되는 현장검사소가 들어서게 되면 연간 2000건에 이르는 잔류농약 검사가 수시로 이뤄짐으로써 유해 농산물의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된다.


농산물 현장검사소는 총 사업비 22억원이 투입되고 이달부터 공사에 들어가 연말까지 관리동 2층 약 350㎡ 규모에 잔류농약 검사를 위한 실험장비를 갖춘 실험실과 전처리실, 분석실 등이 설치된다.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소속인 현장검사소에는 7명의 연구인력이 상주하며 내년 1월 한 달간 시범운영을 거친 뒤 2월부터는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