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창원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 개최

김기호 기자

창원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 개최 (정보통신담당관) (2).jpeg

23일 시청 제3회의실에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창원시 제공)ⓒ forest-news



창원시는 23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2019 빅데이터 분석 성과보고회'를 개최해 데이터 기반의 정책결정에 대한 관심도 제고와 함께 빅데이터 분석 선도 지자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했다.


이날 보고회는 기획예산실장, 정보통신담당관 외 15개 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모두 26건의 빅데이터 분석사업 성과보고 및 '주민자치 소통맵' 시스템 활용 방법에 대한 시연으로 이뤄졌다.


시는 올해 국가 공모 분석사업으로 '개인 소득·소비와 기업활동 분석'과 'CCTV와 연계된 자동차세 체납·영치 효율화 분석'이 선정돼 분석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2020년 1월에 분석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개인 소득·소비와 기업활동 분석'은 지역 소득·소비와 기업 건전성의 연관관계를 파악해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 목적이 있다. 

지역경제의 발전과 쇠퇴에 대한 신속한 경제 모니터링과 면밀한 분석이 가능하게 돼 산업, 교육, 교통, 의료, 문화 등 주거 여건에 대한 경제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 


'CCTV와 연계된 자동차세 체납·영치 효율화 분석'은 자동차세 체납자료, 영치자료, CCTV 데이터 등 행정 빅데이터를 융·복합해 분석, 자동차세의 고질적인 체납에 따른 효과적인 징수방안이 필요한 상황에서 효율성이 높은 번호판 영치지역을 도출해 지방세수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또 개방된 공공데이터와 이동통신사 등 민간데이터를 분석하고 공간연계를 통해서 지도위에 시각화해 보여주는 '주민자치 소통맵'을 시연하고 활용사례를 소개했다.


'주민자치 소통맵'(공공데이터지도)은 시민생활과 밀접한 공공데이터 200여종을 지도에 시각화해 나타냄으로써 시민들에게 다양한 빅데이터 정보를 제공하고 공무원들은 어려운 분석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정책판단에 있어 과학적인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주민자치 소통맵'은 데이터의 자료 검증 과정을 거쳐 내년부터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