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창원시 25번째 실버카페 '아리 내서농산물도매시장점' 개소

김기호 기자

창원시 실버카페 ‘아리 내서농산물도매시장점’ 개소 (2).jpeg

마산시니어클럽 박영원 관장이 18일 실버카페 아리 내서농산물도매시장점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창원시 제공)ⓒ forest-news



창원시는 18일 노인일자리 확대의 일환으로 내서농산물도매시장 내에 실버카페 '아리 내서농산물도매시장점'을 개소하고 오픈기념 무료시음행사를 실시했다.


실버카페 아리 내서농산물도매시장점은 창원시의 25번째 실버카페로 전국 최초 실버카페를 개소해 우수사례로 손꼽히고 있는 마산시니어클럽에서 운영을 맡게 된다.


노인일자리 시장형 사업의 일환으로 문을 연 내서농산물도매시장점은 바리스타 교육과정을 수료한 만 60세이상 10명이 2인 1조로 교대로 근무하며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이번에 문을 연 아리카페는 노인에게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상인과 농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하는 지역주민에게는 저렴하고 질 좋은 커피를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창원시가 운영 중인 실버카페는 25개소로 △마산지역 12개소 △창원지역 9개소 △진해지역 4개소가 있으며 모두 281명의 실버 바리스타들이 근무 중으로 카페 수익금은 모두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시는 어르신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보낼실 수 있도록 노인일자리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기존 '노인일자리 5만개 창출' 계획에서 1만개를 추가하는 등 노인일자리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