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INBEC20 전략산업 3단계 기본계획’ 전략회의

이윤기 기자

미래산업 육성 위한 ‘중장기 로드맵 구축’ 필요성 제기 


창원INBEC20 전략산업 3단계 기본계획 기획(전략사업과).JPG

2일 INBEC20 전략산업 3단계 기본계획에 대해 집중 논의하기 위해 '제33차 경제 전략회의’를 가졌다.(창원시 제공)ⓒ forest-news



창원시는 2일 ‘제33차 경제 전략회의’를 열고 ‘INBEC20 전략산업 3단계(버전업3.0) 기본계획’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INBEC20 전략산업’은 창원시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전략산업 키워드로 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Technology), 신소재기술(New material Technology), 생명과학기술(Bio Technology), 에너지 기술(Energy Technology), 융합기술(Conversion Technology) 등 머리글자를 조합해 시 첨단산업 육성전략에 대한 방향성 제시와 ’20'은 전략 계획 수립이후 미래 20년과 20개 전략산업을 상징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1, 2단계 기획을 통해 수립된 기존 사업에 대한 수정·보완과 함께 대내외 산업기술 여건변화, 중앙정부의 산업별 중점 육성과제에 대비하여 추가 신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3단계 기본계획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에 수립된 INBEC20 기본계획은 지역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첨단산업 도시로 재도약하기 위해 2016년에 수립된 1단계 사업과 2018년에 수립된 2단계 사업을 재정비하고 신규 육성과제를 발굴해 ‘버전업’(3.0) 된 3단계 전략산업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사업으로 이를 위해 업종 및 산업기술별로 선별된 ‘20+2개 과제’에 대한 사업별 기획위원회를 구성하고 추진전략과 실행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특히 3단계 기획사업에는 친환경 첨단소재 업싸이클링 사업, 수소연료전지차 및 충전소 핵심부품 실증지원센터 구축사업, 바이오 세라믹 3D프린팅 기술개발사업, 플라잉 카, ICT융합 지원센터 구축 등 기존 주력산업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는 첨단산업기술 육성과제를 집중 발굴해 새로운 성장동력 및 미래먹거리 산업을 선점한다는 전략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주목할 만하다.


시는 이번 경제전략회의를 통해 국가산업 육성정책과의 부합성, 지역산업 현황 등을 고려한 차별한 전략, 구체적 실현가능성을 반영한 사업계획에 초점을 두고 내부 의견 조율을 통해 수정·보완 후 향후 12월 중간보고회를 거쳐 2020년 3월 본 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