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간선급행버스체계 ‘BRT’ 내년도 국비 확보

강석민 기자

CO1KislNTvR1LIyz7TCsKo0Py-rwNzI0qDMsEovqyAdAA.jpg

허성무 창원시장.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이윤기 기자



창원시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축 사업비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돼 순조로운 사업추진이 예상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간선급행버스체계’ 사업은 허성무 시장의 핵심공약사항 중 하나로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인 시내버스의 한계점을 보완하기 위해 추진됐다.


육호광장~가음정사거리 18km 구간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년도 시행 예정인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비 63억원 중 50%에 해당하는 31억5000만원에 대한 국비 지원이 확정됐다.


국비 지원의 1차적인 기준이 되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종합계획(2018-2027)’ 및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17-2020)’ 등 국가계획에 창원시 BRT 계획은 반영되지 않아 국비 지원 근거가 부족했으나 시의 확고한 추진의지와 창원형 BRT의 특화방안으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및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것이다.


국가적으로도 대도시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저비용・고효율의 간선급행버스체계(BRT)를 적극 확대하고 있으며 창원시는 BRT 체계시설의 고급화를 통해 대중교통 편의성을 대폭 향상하고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트램 등 경전철(LRT) 수단으로 전환이 가능하도록 추진하고 있다.


내년도 국비 지원이 확정되면서 잔여 사업비에 대한 국비 지원도 순조롭게 이루어질 전망이다. 


창원시 BRT 구축사업은 총 사업비 489억원 규모로 전체 사업비 중 50%인 243억원은 국비로 지원되며, 잔여 사업비는 경상남도와 시가 분담하게 된다.


창원 BRT 구축사업은 모두 3단계로 구분해 추진되며 내년 5월 완료 예정인 ‘BRT 기본구상 및 개발계획 수립용역’ 결과에 따라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구간을 선정, 내년도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