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창원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 대상 선정

강석민 기자

11월초 총리주재 특구위원회서 최종 결정


창원시,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 대상 선정  (1).JPG

무인선박.(창원시 제공) ⓒ forest-news



창원시는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사업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우선 협의 사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신기술에 기반한 새로운 사업을 규제·제약없이 실증하고 사업화 할 수 있는 기업환경 조성을 통해 지역 혁신성장과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제도이다. 


앞서 4월 시행된 규제자유특구 및 자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규제특례법(지역특구법)에 근거를 두고 있다.


경남(창원) 무인선박 사업은 창원의 풍부한 조선 인프라를 활용해 조선산업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방안으로 ICT를 융합한 무인선박 산업을 고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육성, 스마트선박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협력사업자로는 국내 최고 무인선박 플랫폼을 보유한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범한산업, 대원기전, 경남테크노파크,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등 25개 기업·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 국내 최초 무인선박 해상실증특구 지정도 거제 외해와 진해만 안정항로 등지에서 단계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무인선박 핵심적인 규제 샌드박스로는 선박에 직원이 반드시 승선하도록 하는 '선박 지원법' 외 2개 규제항목이 있으며 이로 인해 무인선박 산업발전에 걸림돌이 돼 왔다. 


이번 규제자유특구 우선 협의대상에 포함된 사업은 각 중앙부처 협의와 규제자유특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오는 11월중 최종 특구로 지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