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추진 TF팀 가동

김기호 기자

창원시,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해결방안 모색에 나서 (1).jpg

8일 창원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TF팀 운영회의를 개최했다.(창원시 제공)ⓒ forest-news



창원시는 8일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TF팀 운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허만영 제1부시장을 중심으로 복지여성국장과 14개 부서장으로 구성된 TF팀이 한자리에 모여 서성동 집결지 폐쇄와 정비를 위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달 새롭게 구성된 성매매집결지 폐쇄 TF팀은 부서별로 분산 추진되고 있는 집결지에 대한 행정단속과 정비, 성매매여성의 자활 등의 업무를 협업을 통해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조직됐다. 


이들은 여성보호팀과 기능전환팀, 행정지원반으로 구성돼 본격적인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추진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시는 불법건축물, 숙박업 준수위반, 국유지 무단점유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를 가할 예정이다. 


지역의원·경찰·교육청 등 유관기관, 시민단체들과 소규모 간담회 실시하고 성매매근절 기획강좌, 토론회 개최 등을 통해 다양한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이와 더불어 탈성매매여성의 보호와 자활을 위해 집결지 성매매 종사여성에 대한 개별 실태조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성매매피해여성 보호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현재 창원시 서성동 집결지에는 약 28개 업소 100여명의 성매매 여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