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신성장 동력산업 '버섯재배 활성화' 총력

강석민 기자

특용작물시설현대화사업 등 12억여원 투입


농업기술센터, 신성장 동력 산업 버섯재배 활성화 총력(농업정책과) (1).jpeg

버섯종균배양시설.(창원농업기술센터 제공)ⓒ forest-news



창원시는 특용작물 재배농가에 재배시설 개·보수 지원 및 생산, 보관시설 등 시설현대화를 지원하는 특용작물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총사업비는 12억8000만원으로 특용작물 재배와 직접 관련된 재배사 개보수 및 증개축, 버섯종균배양시설 노후시설 교체 또는 신축, 난방기, 배지혼합기, 탈병기, 자동입병기 등 기기구입 및 교체를 지원한다.


특히 버섯종균배양시설의 경우 버섯재배자동화설비를 설치해 버섯 종균 접종에서 재배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 생산효율 극대화 및 생산비 절감이 가능하고 생산량 증대를 통한 해외 수출 등 판로 다양화로 재배농가의 소득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


오성택 농업기술센터소장은 "FTA 등 시장개방과 기후변화, 농촌 고령화에 따른 대응으로 특용작물 재배 생력화 및 효율화로 농가 경영 안정, 특용작물을 고소득 작목으로 육성하는데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