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테스터 화장품서 기준치 2천배 이상 세균검출


Cap 2018-01-09 16-28-39-859

사진출처 : 연합뉴스


화장품 매장에서 제공하는 테스터 화장품에서 황색포도상구균 등 세균이 과다 검출됐다.


유통화장품 미생물 기준의 최대 2천100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테스터 화장품 비치·표시 실태 및 미생물 위생을 조사한 결과 많은 문제가 발견됐다고 9일 밝혔다. 소비자원과 식약처는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위치한 16개 매장의 42개 테스터 화장품을 살펴봤다. 아이섀도 16개, 마스카라 10개, 립스틱·립틴트 등(이하 립제품) 16개 제품이다. 


테스터 화장품은 뚜껑 없이 개봉된 상태로 장시간 노출될 경우 공기 중의 먼지·습기, 사용자간 교차오염 등으로 위해 미생물에 쉽게 오염될 수 있다.

가장 오염이 심한 제품은 입술용 제품이다. 살아있는 세균과 진균을 이르는 총호기성 생균이 기준치(1000cfu/g 이하)를 2000배이상 넘어서는 12억1400만cfu/g이 검출되는가 하면, 3개 제품에서는 병원성 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도 검출됐다. 피부질환, 구토, 설사, 복통 및 오심을 일으킬 수 있고 눈에 들어갈 경우 세균성 각막염을 유발할 수도 있는 세균이다.

Cap 2018-01-09 16-29-39-936

소비자원제공 : 테스터 립 제품 미생물 기준 초과 제품


마스카라와 아이섀도의 경우에도 각각 5개 제품과 2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총호기성 생균이 검출됐고 일부제품에서는 역시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소비자원은 “조사대상 테스터 제품은 대부분 뚜껑 없이 개봉된 상태로 있었고, 개봉 일자도 없었다”며 “제품을 위생적으로 테스트해 볼 수 있도록 일회용 도구를 제공하는 곳은 1곳뿐이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화장품협회에 테스터 화장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을, 관련 업체에는 테스터 화장품 위생관리 강화를 권고했다고 전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